상단영역

본문영역

공공운수노조, 오늘부터 파업

공공운수노조, 오늘부터 파업

  • 기자명 이성민
  • 입력 2022.11.23 11:23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운수노조, 내달 2일까지 대정부 공동 파업

22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공운수노조 회관에서 열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 기자간담회
22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공운수노조 회관에서 열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 기자간담회

노동계가 2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총파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동투'(冬鬪·겨울 투쟁)에 돌입한다.

노동계가 23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총파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동투'(冬鬪·겨울 투쟁)에 돌입한다. 화물연대, 학교 급식·돌봄, 지하철 등 파업이 줄줄이 예고돼 있어  산업 현장 혼란과 학생·시민 피해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 '당신의 안전, 모두의 삶을 지키는 공공운수노조 대정부 공동파업'이라는 이름 아래 대(對)정부 공동 파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의료연대본부,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 등 공공운수노조 산하 조직 13곳이 참여한다.

이들은 "윤석열 정부 들어 국민의 안전을 보장해야 할 국가의 책임과 공공성은 후퇴를 거듭하고 있다"며 "10만여명의 조합원이 국민의 안전과 모두의 삶을 지키기 위한 대정부 공동 파업과 총력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동계가 강력한 총파업 투쟁을 예고하면서 정부는 불법 행위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다시 확인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전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정부입장 및 대응방안' 기자회견에서 "불법적 운송 거부나 운송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일체의 관용 없이 모든 조치를 강구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산업계도 이번 총파업이 산업 현장에 미칠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성명을 내고 "지금은 모든 경제 주체들이 경제위기 극복에 힘을 모아야 할 때이지,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주장하며 집단행동에 나설 때가 아니다"라며 총파업 자제와 정부의 조치를 촉구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모닝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