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12월 기업경기 전망치 26개월 만에 최저

12월 기업경기 전망치 26개월 만에 최저

  • 기자명 이성민
  • 입력 2022.11.22 10:35
  • 수정 2022.11.22 11:26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 다음달 BSI 전망치 85.4

[ 자료 :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
[ 자료 :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

12월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BSI) 전망치가 2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를 조사한 결과 12월 BSI 전망치가 85.4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BSI를 조사한 결과 12월 BSI 전망치가 85.4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BSI가 기준치인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에 대한 긍정 응답이 부정보다 많고, 100보다 낮으면 부정 응답이 더 많은 것을 의미한다.

BSI 85.4는 2020년 10월(84.6) 이후 26개월 만에 최저치이며, 올해 4월(99.1)부터 9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넘지 못하고 있다. 올해 10∼12월(4분기) BSI 전망치는 87.2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67.9) 이후 최저치다.

업종별로는 제조업(83.8)과 비제조업(87.3) 모두 지난 6월부터 7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하회했다.

제조업은 원자력과 조선기자재가 포함된 일반·정밀기계 및 장비(117.6)만 유일하게 호조 전망을 보였다. 비금속(73.3), 석유·화학(71.0)이 각각 전월 대비 14.9포인트, 11.8포인트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주택 매수 심리 위축 영향으로 건설이 가장 부진했다. 12월 건설 BSI 전망치는 74.4로 코로나19가 한창이었던 2020년 5월(66.7) 이후 최저치다.

전경련은 전자·통신(84.2) 산업의 부정적 전망이 국내 수출 실적 둔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조사 부문별로 보면 자금 사정 86.8, 채산성 88.5, 투자 89.6, 내수 91.8, 수출 92.6, 고용 97.3, 재고 103.6으로 전 부문이 부진했다. 재고 부문은 기준선 100을 상회할 경우 재고 과잉을 의미한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기업들은 생산비용 압박과 국내외 경기 위축에 따른 매출 감소, 재고 증가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다”며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하고 국회에 계류된 정부 법인세 감세안을 조속히 통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모닝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