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전격 구속... 좁혀지는 수사망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전격 구속... 좁혀지는 수사망

  • 기자명 김동영 기자
  • 입력 2022.11.19 17:32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대장동 일당에게 특혜를 제공하는 댓가로 428억원 규모의 뇌물을 3인 공동으로 약속받은 혐의 등으로 전격 구속됐다.

정 실장의 구속수사를 받게 되면서 이 대표에 대한 직접 수사도 머지 않아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정 실장을 통해 이 대표가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에 직접 관여한 부분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김세용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오전 2시50시께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정 실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실장은 2013년 2월부터 2020년 10월 성남시 정책비서관, 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일하면서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총 1억4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특혜를 제공한 대가로 금품을 받았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대장동 개발사업자 선정 대가로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의 대장동 사업지분 24.5%(세후 428억원)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나눠 갖기로 약속한 혐의도 있다.

2013년 7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성남시 및 성남도개공의 내부 비밀을 이용해 ‘대장동 일당’이 위례 신도시 개발사업자로 선정되게 하고, 호반건설이 시행·시공을 맡아 개발수익 210억원을 챙기도록 했다고도 봤다. 지난해 9월 검찰 압수수색이 임박하자 유 전 본부장에게 휴대폰을 창 밖으로 버리라고 지시했다며 증거인멸교사 혐의도 적용했다.

이와 관련해 김 부장판사는 지난 18일 오후 2시 정 실장을 불러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고 해당 심사는 같은 날 오후 10시10분경에서야 끝났다. 이후 4시간여의 검토 끝에 그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약 3시간 동안 혐의 입증을 위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뇌물 전달 경위 등에 대한 유 전 본부장, 남욱 변호사 등의 진술을 바탕으로 정 실장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했다고 한다. 그간 공개되지 않은 여러 물증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과 민주당 측은 “검찰이 유 전 본부장 등 관련자들의 진술만으로 수사한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해왔다. 그는 이날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면서 “검찰정권의 수사는 증자살인(曾子殺人)‧삼인성호(三人成虎)”라고 말했다. 거짓말도 여러 사람이 말하면 사실로 믿게 된다는 뜻의 고사성어로, 검찰이 허위 진술을 토대로 없는 죄를 만들어냈다는 주장이다.

검찰은 정 실장의 신병을 확보한 만큼, 이 대표와 대장동 비리 사건의 연관성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검찰은 정 실장과 김 부원장을 대장동 일당과 이 대표를 연결시키는 ‘고리’로 보고 있다. 실제로 유 전 본부장과 남욱 변호사 등은 이 대표가 이들을 통해 대장동및 위례 사업의 진행 상황 등을 보고 받았다는 취지의 발언을 법정에서 한 바 있다.

그러나 김 부원장과 정 실장이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만큼, 이 대표의 혐의를 증명할 수 있는 증언을 얻어낼 지는 미지수다.

그러나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검찰 수사는 힘을 받게 됐다. 구속영장 발부는 법원이 정 실장의 범죄 혐의가 상당부분 소명됐다고 해석되기 때문이다.

이 경우 다음 수사 대상은 이 대표가 될 전망이다. 대장동·위례신도시 특혜개발 의혹, 억대 뇌물 수수 의혹 등 정 실장의 범죄 혐의 자체가 이 대표의 성남시장 업무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코리아모닝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