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군대에서도 안해"…강원 고교서 '얼차려' 논란

"군대에서도 안해"…강원 고교서 '얼차려' 논란

  • 기자명 이성민
  • 입력 2022.11.15 10:17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 "시청·경찰 조사 결과 나오면 징계위원회 열 계획"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

강원도의 A고교에서 학생들이 교사에 의해 단체로 얼차려를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교육 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2시 20분께 강원도의 A 고교 본관 중앙현관 앞에서 모든 학생이 지켜보는 가운데 급식 당번을 맡았던 학생 30여명이 교사에 의해 엎드려뻗쳐 얼차려를 받았다.

이들은 1~3학년의 실장과 부실장들로 급식 봉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게 얼차려 이유였다고 한다. 이를 지켜본 학생들은 매우 놀라 학교 커뮤니티 등에 관련 사진들을 찍어 올리며 교사의 강압적인 체벌을 '똥군기'라고 비판이 이어졌고 일부 학생은 강원도교육청 국민신문고에 해당 사실을 고발했다.

집단 얼차려에 대한 비판 논란이 인 후 학교 커뮤니티에 올려졌던 체벌 사진과 글은 모두 삭제됐으며 교육청 국민신문고도 내려졌다. 국민신문고를 올린 학생은 교육청에서 학교에 대한 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니 글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일자 학교는 이번 일을 아동학대(아동복지법) 혐의로 신고했으며 시청과 경찰이 함께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A 고교 교장은 “군인도 단체 얼차려를 못 하는데 잘못됐다. 사실을 알아보니 1분가량 엎드려뻗쳐 얼차려가 진행됐는데 학생들이 사진을 찍어 올리고 신고하면서 사건이 실제보다 확대된 측면이 있다. 교육청 방침에 따라 지난 11일 아동학대로 시청에 신고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얼차려를 지켜본 아이들은 불만스러웠지만, 체벌을 받은 학생들은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 담당 교사는 말로 해도 될 것을 행동으로 보인 데 대해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건을 두고 학생 체벌 자체는 잘못됐지만, 학생들도 원만하게 일을 처리하기 전에 인터넷에 글을 올리고 당국에 신고하는 행위는 교권을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청 관계자는 “좋은 취지라도 얼차려 자체가 일어나면 안 된다. 아동복지법에도 정서적 신체적 학대를 금지하고 있다”며 “아동학대로 신고돼 조사가 진행되고 있어 결과가 나오면 징계위원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체벌은 당연히 안 되지만 교육활동을 저해하지 않을까 걱정도 된다. 학교는 학교생활 규정에 따라 충분히 운영할 수 있다. 교권도 침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교육활동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모닝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