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코로나 신규확진 46일만에 5만8379명

코로나 신규확진 46일만에 5만8379명

  • 기자명 김동영 기자
  • 입력 2022.11.01 12:05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차 유행 본격화 우려

1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한 달 반만에 다시 5만명을 넘어섰다. 주간 일평균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도 늘어났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8379명으로 1주 전(10월25일·4만3742명)보다 1만4637명 많다. 확진자가 5만명을 넘은 건 지난 9월16일(5만1848명) 이후 46일만이다. 누적 확진자수는 2천561만5천667명이 됐다고 밝혔다.

주말 진단검사 감소로 확진자 수가 적었던 전날(1만8천510명)보다는 3만9천869명 늘어 3.15배 수준이었다.

직전주(19∼25일)의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2만7천264명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1주 사이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1만명가량 늘어난 것이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그 증가세가 계속 올라가면 7차 유행이라고 단정할 수 있지만, 지금은 증가세가 점진적으로 올라갈지, 빨리 올라갈지, 이 상태에서 어느 정도 머물다가 정체할지 예측하기 어렵다"면서도 "증가세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유행 때와 달리 지금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대부분 해제되면서 마스크 착용 등에 대한 긴장감이 떨어진 데다 호흡기 바이러스의 활동성이 강해지는 계절적 특성으로 재유행의 속도와 크기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68명으로 전날(56명)보다 12명 늘었다.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5만8천311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1만7천56명, 서울 1만3천17명, 인천 3천748명, 부산 3천32명, 경남 2천608명, 경북 2천526명, 대구 2천459명, 충남 2천237명, 강원 1천982명, 대전 1천967명, 충북 1천813명, 전북 1천557명, 전남 1천537명, 광주 1천95명, 울산 971명, 세종 517명, 제주 225명, 검역 32명이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288명으로 전날과 같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33명으로 직전일(18명)보다 15명 늘었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이 24명, 70대가 7명, 60대가 2명이었다.

저작권자 © 코리아모닝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